시모음

낮술 한잔을 권하다 _ 박상천

구구 0 196
낮술 한잔을 권하다 / 박상천


낮술에는 밤술에 없는 그 무엇이 있는 것 같다.
넘어서는 안될 선이라거나, 뭐 그런 것.
그 금기를 깨뜨리고 낮술 몇 잔 마시고 나면
눈이 환하게 밝아지면서 햇살이 황홀해진다.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은 아담과 이브의 눈이 밝아졌듯
낮술 몇 잔에 세상이 환해진다.

우리의 삶은 항상 금지선 앞에서 멈칫거리고
때로는 그 선을 넘지 못했음을 후회하는 것.
그러나 돌이켜 생각해보라.
그 선이 오늘 나의 후회와 바꿀 만큼 대단한 것이었는지.

낮술에는 바로 그 선을 넘는 짜릿함이 있어
첫 잔을 입에 대는 순간, 입술에서부터 '싸아' 하니 온몸으로 흩어져간다.
안전선이라는 허명에 속아 의미없는 금지선 앞에 서서
망설이고 주춤거리는 그대에게 오늘 낮술 한 잔을 권하노니,
그대여 두려워마라.

낮술 한 잔에 세상은 환해지고
우리의 허물어진 기억들,
그저 먼 옛날의 황홀한 사랑까지 다시 찾아오나니.



시집 <낮술 한잔을 권하다> 책만드는집. 2013

Comments

게시판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