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첩

축제의 밤

연구원 0 295
< 수선화 >

그대는 차디찬 의지의 날개로

끝없는 고독의 위를 날으는 애달픈 마음

또한 그리고 그리다가 죽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

또다시 죽는 가여운 넋은 가여운 넋은 아닐까

부칠곳 없는 정열을 가슴에 깊이 감추이고

찬바람에 쓸쓸히 웃는 적막한 얼굴이여

그대는 신의 창작집 속에서

가장 아름답게 빛나는 불멸의 소곡

또한 나의 애인이니

아아 내 사랑 수선화야

나도 그대를 따라 저 눈길을 걸으리

Comments

게시판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